2024.06.14 (금)

  • 흐림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조금울산 24.9℃
  • 흐림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용인시의회 ‘100억 청사 증축’ 논란…“혈세 낭비” 반발

 

경기도 용인시의회가 시의원들의 개인 사무실 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100억원을 들여 청사 증축에 나서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29일 용인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용인시는 시의회의 요구로 행정타운 내 유휴 공간에 시의회 증축사업을 추진 중이다. 증축사업은 연면적 1900㎡ 규모로, 건축설계비를 포함해 10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2026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설계를 진행 중이다.

용인시는 2005년 개청 당시보다 시의원 정수(21석→32석)와 사무국 직원 수가 크게 늘어 지금의 4층(6521㎡) 청사 규모로는 사무 공간과 회의 공간이 부족해 증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현재 시의원들은 시의회와 시청 연결통로 및 복도 공간을 개조해 의원사무실(1인 1실)로 사용 중이다.

하지만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시의회 증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다. 용인미래포럼과 처인구시민연대, 동백현안추진회, 기흥지역 13개 아파트연합회 등은 “이번 증축은 사실상 시의원 개인 사무실 마련을 위한 것”이라며 “더 시급한 현안 사업에 1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청구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시의회 증축 백지화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김기택 용인미래포럼 대표는 “현재 시의원 개인 사무실 면적이 24~33㎡로 협소하지 않다. 부족한 공간은 2년 뒤 이전하는 시의회 옆 처인구보건소를 활용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현재 용인시 재정을 보면 교통 등 부족한 기반시설(SOC) 확충에도 예산이 턱없이 모자란데, 의원 개인 사무실 마련에 혈세를 들인다는 건 부적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의회 관계자는 “시의회 정책지원관 16명이 새로 채용되면서 업무 공간이 크게 부족하다. 게다가 용인시 인구는 계속 늘고 있어 시의원 정수도 늘어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업무 공간 확보가 불가피하다”고 해명했다.

 

 

출처: 한겨레 https://n.news.naver.com/article/028/0002692034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